책 읽는 크리스천

낙태, 안락사, 대리모… 의사가 알아야 할 ‘의료윤리’

이명진 원장, 「의료와 윤리Ⅱ」 펴내 |

조회 162|2019-03-28

책벌레

 


 

 

알라딘 이동하기 

교보문고 이동하기

인터파크도서 이동하기

영풍문고 이동하기

11번가 도서 이동하기   

이명진 원장(명이비인후과, 성산생명윤리연구소)이 '좋은 의사가 되기 위해 꼭 알아야 할 의료윤리'를 담아 「의료와 윤리Ⅱ」(광연재)라는 책으로 펴냈다.

 

이 책은 의사가 되기 위해 의과대학 진학을 준비하는 학생들과 의과대학 학생, 전공의와 의과대학 교수는 물론 진료를 하고 있는 모든 의사들을 위한 의료윤리 지침서다.

 

저자는 "주 독자층이 의사들이지만 의료에 관련된 의료 정책입안자, 정치인, 언론인등 의료를 이해하고 싶은 모든 분들이 편하게 읽고 이해 할 수 있는 책"이라고도 소개했다.

 

저자는 제1장부터 제8장까지 8개 주제로 분류된 162꼭지의 평론을 통해 우리 사회의 의료 문제를 명쾌하게 진단하고 처방을 내렸다.

 

제1장에서는 의료윤리를 이해하는 데 필요한 개념과 실제적이고 기본적인 지식을 담았다. 제2장에서는 의사가 꼭 알고 지켜야 할 직업윤리에 대해, 제3장은 수정부터 죽음까지 생명윤리에 관한 쟁점들을 각각 다룬다.

 

특히 이 장에 대해 저자는 "의과학의 발달과 포스트모더니즘 시대를 살아가며 낙태와 죽음, 대리모, 안락사, 연명의료 중단 등 예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윤리적 갈등을 만나고 있다. 그동안 잘못 알고 있었거나 자신도 모르게 훼손되어버린 생명의 가치와 인간의 존엄에 대한 생각을 명쾌하게 정리해 준다"고 밝혔다.

 

제4장에서는 의학 전문직업성(Medical Professionalism)에 대해, 제5장에서는 전문직의 생명과 같은 의료규제(Medical Regulation)에 대해, 제6장에서는 정의로운 의료에 대해, 제7장에서는 의사가 가져야 할 덕목에 대해, 제8장에서는 여러 가지 사회 현상에 대한 전문가적 목소리를 각각 담았다.

 

저자는 "8개의 각 장을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읽어도 내용을 이해하는 데 무리가 없다"며 "윤리적인 글이라 딱딱할 것 같지만 편안함과 따스함을 담았다"고 했다.

 

 

▲이명진 의사평론가(선상생명윤리연구소장)

 

 

저자 이명진 원장은

 

1988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1995년 명이비인후과 원장, 2010년 의료윤리연구회 초대회장,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 2011년 의사평론가, 2012년 경희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 2016년 의료윤리학회 감사, 2016년 의사윤리상 수상(서울시 의사회), 2017년 의료윤리상 수상(대한의사협회), 2017년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법제윤리위원, 2018년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위원, 2018년 서울시 의사회 윤리위원, 2019년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소장

 

저서로는 「이명진 원장의 의료와 윤리」(2013) 「의학 전문직업성 교육」(2017) 등이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
0/300등록